북스동아

삼성캐논서울일러스트학원     패이스북 트위스터

뉴스

북스아트작

작가인터뷰

일러스트레이션

사진갤러리

북스쇼핑

   
전체보기
가정과생활
건강/취미/실용
국어/외국어/사전
대학교재
문학
비즈니스와경제
사회
수험서/자격증
어린이
여행
역사와문화
예술/대중문화
유아
인문
인물
자기관리
자연과과학
만화
잡지
전집
종교
청소년
컴퓨터와인터넷
학습/참고서
 
 臾명븰
 
빵과 수프, 고양이와 함께 하기 좋은 날
할인판매   : 10,800원   12,000원
판매자   : 관리자
작가   : 무레 요코 저/김난주 역
주문수량   : 개    보유수량(0)개
판매처   : 블루엘리펀트
연락처   : 02-361-1031
이메일   : yssdonga@naver.com
홈페이지   : http://www.booksdonga.com
등록일   : 2014-10-22 오전 9:36:29
 
 

책소개 

 

“사소한 일에도 같이 웃어줄 사람이 당신 곁에 있나요?”

『카모메 식당』 작자가 선보이는 또 한 편의 힐링 소설
일본 WOWOW TV 동명의 인기 드라마 원작

일본 뿐 아니라 한국에서도 흥행돌풍을 일으키며 큰 사랑을 받은 영화 〈카모메 식당〉의 원작자인 무레 요코의 신작 소설. 여성들이 꿈꾸는 소박하지만 행복한 일상을 담백하면서도 섬세한 문체로 그려낸다는 평을 받고 있는 무레 요코는 특히 일본 여성들 사이에서 ‘요코 중독’이란 신조어가 만들어질 정도로 절대적인 지지를 받고 있는 작가 중 한명이다.

이 작품 역시 출간되자마자‘힘든 상황에서도 절대 초조해하지 않고 자신의 중심을 잡으며 살아가는 주인공의 모습에서 힘을 얻었다’‘고양이와 대한 묘사는 길러본 사람만이 알 수 있는 리얼함이 살아있어서 좋았다’ ‘수프와 빵이 등장하는 장면은 마치 요리책을 보는 듯해 책을 읽는 내내 먹고 싶다는 생각을 떨칠 수 없었다‘ 등의 독자들의 호평이 이어지면서 4부작 특별 드라마로 만들어져 2013년 여름 일본 WOWOW TV를 통해 방영되었다.

내용은 〈카모메 식당〉과 마찬가지로 갖가지 우여곡절 속에서도 흔들리지 않고 삶을 담담한 시선으로 바라보면서 그 안에서 자신만의 자리를 만들어나가는 한 중년 여성의 이야기다. 핀란드를 무대로 한 〈카모메 식당〉이 어딘지 모르게 동화 같은 느낌이었다면 이 작품은 동시대 일본에 살고 있는 중년 여성의 일상을 다루고 있다는 점에서 훨씬 현실적이라 할 수 있다. 때문에 마치 내 주변의 친구 이야기를 듣는 것처럼 공감할 수 있는 부분이 많다.

  

저자소개 

 

저 : 무레요코  

1954년 도쿄에서 태어나 일본대학교 예술학부를 졸업했다. ‘책의 잡지사本の?誌社’에 다니던 중 1984년 에세이 『오전 영시의 현미빵』을 발표하고 작가로 데뷔했다. 국내에서는 『카모메 식당』으로 널리 이름을 알렸다.
『빵과 수프, 고양이와 함께 하기 좋은 날』은 삶을 담담한 시선으로 바라보면서 그 안에서 자신만의 자리를 만들어나가는 한 여성의 이야기다. 출간 당시 고양이와 음식에 대한 생생한 묘사로 여성 독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그 인기에 힘입어 2013년 동명의 4부작 드라마로 만들어져 WOWOW TV를 통해 방영되었다.
그 밖의 작품으로 『무인양녀』,『일하는 여자』,『외톨이 여자』,『미사코, 서른여덟살-』,『작가 소노미의 만만치 않은 생활』,『개나리 장』『빵과 수프, 고양이와 함께 하기 좋은 날』등이 있다.
 

 

역 : 김난주  

무라카미 하루키의 『일각수의 꿈』(세계의 끝과 하드보일드 원더랜드), 요시모토 바나나의 『키친』, 구로야나기 테츠코의 『창가의 토토』, 에쿠니 가오리의 『냉정과 열정사이 Rosso』, 히가시노 게이고의 『성녀의 구제』 등 일본의 대표적인 베스트셀러를 번역한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번역가다. 『용의자 X의 헌신』, 『우안』 등을 번역한 양억관의 아내로, 부부 번역가로도 유명하다.

1958년 부산에서 태어나 경희대학교 국문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원을 수료했다. 1987년 쇼와 여자대학에서 일본 근대문학 석사 학위를 취득했고, 이후 오오쓰마 여자대학과 도쿄 대학에서 일본 근대문학을 연구했다. 가톨릭대학교 일어일문학과 강사로 활동했으며, 현재 대표적인 일본 문학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며 다수의 일본 문학을 번역했다.

그 밖의 옮긴 책으로 요시모토 바나나의 『데이지의 인생』, 『하치의 마지막 연인』, 『허니문』, 『암리타』, 『하드보일드 하드 럭』, 『타일』, 『티티새』, 『몸은 모든 것을 알고 있다』, 『하얀 강 밤배』, 『슬픈 예감』, 『아르헨티나 할머니』, 『왕국』, 『해피 해피 스마일』 등과 『겐지 이야기』, 『훔치다 도망치다 타다』, 『가족 스케치』, 『천국이 내려오다』, 『모래의 여자』, 『좌안』, 『소란한 보통날』,『꿈을 파는 남자』『빵과 수프, 고양이와 함께 하기 좋은 날』,『도토리 자매』,『별을 담은 배』등이 있다.

 

책 속으로 


57~58P
오만한 생각일지 모르겠지만, 아키코는 자신의 가게가 아무나 찾아올 수 있는 곳이길 원치 않는다. 사람들 저마다 싫고 좋은 것이 있으니, 누군가가 자신의 가게를 싫어한다 해도 그건 당연한 일이다.
가장 중요한 점은 자신의 마음이 흔들리지 않는 것이다. 사람들은 금방 싫증을 낸다. 오늘은 우리 가게를 찾아주었지만 날로 바뀌는 유행을 좇아 내일은 그냥 지나칠지도 모른다. 그러나 그건 또 그때 생각할 문제다.

107P
아키코는 1인용 질냄비에 밥을 지었다. 쌀 한 홉 정도를 넣어 보글보글 끓기 시작해 10분쯤 지나면 불을 끈다. 그리고 15분쯤 뜸을 들이면 밥이 다 되니 전기밥솥보다 훨씬 빠르다. 전갱이 구이를 기다리고 있는 타로는 앉은 채로 계속 울고 있다.
“와아앙, 와아앙.”
“알았으니까, 그만 울어.”
아키코가 그렇게 말을 건네도, 타로는 아직 멀었느냐고 재촉했다. 뜸까지 다 들이고 나자 겨우 아침 먹을 시준비가 됐다. 질냄비 뚜껑을 여니 김이 푹 피어오른다. 주걱으로 밥을 섞자 또 김이 오르면서 고소한 밥 냄새가 난다. 아키코는 그 순간이 좋다. 빵 굽는 냄새만큼이나 밥 냄새도 좋아한다. 밥 냄새를 맡으니 더욱 배가 고파졌다.
입막음을 하듯이 타로에게 먼저 전갱이 살을 주었더니, 타로는 접시를 금방 싹 비우고는 ‘조금 더 주세요’ 하듯이 눈을 동그랗게 뜨고서 아키코를 빤히 올려다보았다.

207P
음식 준비가 다 되고 나서도, 먹을 것 달라고 접시에 매달리는 타로를 한사코 막았다.
“알았으니까 좀 기다려.”
타로 밥그릇에 나눠주려고 하면, 타로는 뒷발로 서서 아키코 몸에 매달려 기다리다가 자기 몸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주르륵 흘러내렸다. 그런 다음 밥그릇에 얼굴을 처박고서 불도저가 땅을 파내듯 허겁지겁 먹는 통에 접시가 밀려 이리저리 움직이면 타로도 따라 이리저리 움직였다. 밥그릇에 얼굴을 박은 채 마루 위를 한없이 돌아다녔다.
“타로, 뭐 하는 거야?”
아키코는 그럴 때마다 웃음을 터뜨렸다. 타로가 싹 먹어치우고 나면 굳이 씻지 않아도 될 정도로 접시가 반짝거렸다.

 

줄거리 

 

엄마와 단둘이 생활하던 아키코는 갑작스러운 엄마의 죽음과 일하던 출판사의 불합리한 인사이동으로 회사를 그만두게 된다. 그리고 엄마가 운영하던 식당을 리모델링해 작은 가게를 오픈한다. 직원은 한 명뿐이고 메인 메뉴는 빵과 수프가 전부인 가게.
주변의 다양한 평판에 시달리면서도 그녀는 나름의 고집과 자부심으로 가게를 운영해나간다. 그런 그녀 앞에 우연히 고양이 한 마리가 나타나고 고양이는 어느새 그녀의 가족이 된다.
그러던 어느 날 한 번도 만난 적이 없었던 친아버지의 소식을 듣게 된 아키코는 이복오빠가 살고 있다는 동네를 찾아가는데···.
갖가지 우여곡절 속에서도 흔들리지 않고 삶을 담담한 시선으로 바라보면서 그 안에서 자신만의 자리를 만들어나가는 한 여성의 이야기.

  

출판사 리뷰 

 

〈아마존저팬 독자 서평〉

★★★★★사랑스러운 제목에 이끌려 산 책이다. 50세부터 새로운 일을 시작한 주인공을 보면서 늘 불안해하며 초초하게 살고 있는 스스로를 반성하게 되었다. 주인공인 아키코처럼 마음의 여유를 가지고 흔들리지 않는 삶을 살고 싶다.

★★★★★단숨에 읽을 만큼 흡입력 있는 소설이다. 내가 좋아하는 고양이도 나오고 영화 〈카모메 식당〉의 여주인공이었던 고바야시 사토미를 주인공으로 한 드라마로도 만들어진다기에 많은 기대를 하고 읽었다. 고양이 타로와의 이별 장면은 너무 슬펐다. 그 전까지 느긋하게 읽고 있다가 갑작스런 작별 장면이 나와 너무 깊은 상실감을 느꼈다.

★★★★★마음이 편안해지는 소설이다. 고양이 타로와 함께 하는 삶을 다룬 소설로 마음에 찡하면서 따뜻함이 느껴지는 이야기였다. 이야기 후반 고양이 타로를 잃고 우는 아키코를 보면서 나도 함께 울었다. 현실 속에 이런 가게가 있다면 한번쯤 가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북스동아 새상품
ㆍ상품배송을 시작한 다음날부터 14일 이내 교환/반품이 가능합니다.
ㆍ고객변심에 의한 교환/반품시 반품택배비용은 고객님께서 지불하셔야 합니다.
ㆍ단, 업체배송 상품인 경우 고객 변심에 의한 교환/반품에 의하여 발생하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하셔야 합니다.
ㆍ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반품일 경우 모든 비용은 북스동아가 부담하게 됩니다.
ㆍ배송된 상품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교환/반품이 불가합니다.
ㆍ(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에는 반품/교환이 가능합니다.)
ㆍ여러곳의 배송지로 상품이 배송된 경우 여러 지역의 교환/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 교환/반품 완료 후 다른 지역 진행 가능)
ㆍ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습니다.
ㆍ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습니다. 이 경우 북스동아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을 드립니다.
ㆍ출고가능시간이 서로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납치당하고 싶
우타노 쇼


길을 잃은 순
민동용


북유럽 인테리
이시은


내 아이의 옷
배효숙
 
  서울일러스트학원   
 
        배너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사업제휴사이트소개판매자 문의 오늘 : 14,707명
어제 : 17,799명
누적 : 114,153,597명

윈-윈 마켓 | 대표 : 김경애 | 사업자등록번호 : 110-16-04959 |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1-서울양천-00588호
주소 : 서울 양천구 목동 752-1 전화 : 070-8654-9626 팩스 : 0505-865-9626 메일 : yssdonga@naver.com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이준기
윈-윈 마켓의 사전 서면동의 없이 윈-윈 마켓사이트의 일체의 정보, 콘텐츠 및 UI등을 상업적 목적으로 전시, 전송, 스크래핑 등 무단 사용할 수 없습니다.윈-윈 마켓에 등록된 판매물품과 물품의 내용은 윈-윈 마켓이 아닌 개별 판매자가 등록한 것으로서, 윈-윈 마켓은 중개시스템만 제공하며 그 등록 내용에 대하여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win-winmarket All right reserved.